자전거 여행자 구경꾼

3월 하순에 눈이 왔다.

꽃샘추위라고 해도 좀 너무한 느낌인데

작년에도 3월에 눈이 왔었다.










개나리 피는 시기.

개나리 피는 것은 하루가 다르다.

지금은 마구 피고 있다.









영산강 승촌보 수문을 개방하면서 영산강으로 들어가는 지류의 유속이 빨라진 것 같다.

이제 좀 옛날 강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승촌보 조금 더 지나서 잠시 사진 찍고 바로 리턴.

날씨가 춥다.

바람도 불고...

오래 쉬면 땀이 식어서 진짜 춥기 때문에 후딱 자전거 돌려 돌아왔다.













춘삼월에 눈이라니...

기온이 묘하게 갈라지는 높이라서 그런가 조금이라도 높은 산에는 눈꽃이 피었다.

보기에는 좋구만.


'Bicy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채꽃과 함께 더운 봄날  (0) 2018.04.23
개나리 시즌, 유채는 아직...  (0) 2018.03.26
봄이 오면 달려야지.  (0) 2018.03.23
자전거를 바꿨다.  (0) 2018.03.12
자전거 바꿀 타임  (0) 2018.03.01
억새 철이 왔다.  (0) 2017.10.15

댓글이 없습니다.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 27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