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여행자 구경꾼

개나리는 만개 수준으로 달려간다.

영산포에 유채꽃이 피었을 것 같아서 열심히 달려가 보았는데 

아직 없다.

지난 겨울에 추웠던 탓에 유채꽃이 성장이 더뎌서 

지난 해에 비해 거의 2주 정도 늦게 시작되는 것 같다.










이렇게 피기 시작하는 것도 그리 많지 않다.

관리하는 사람인 듯한 분이 와서 말을 거시는데

먼저 피기 시작하는 꽃대는 잘라내는 중이라고 했다.

한꺼번에 피게 하기 위해서이기도 하고,

웃자라는 꽃대를 잘라주면 그 주변에 더 많은 꽃이 핀다고 한다.













폰카는 유채꽃과 주변의 색을 잘 구분하지 못하는 듯 하다.

노란색과 녹색이 뒤섞이면서 매우 혼란스럽다.


그래도 유채꽃의 색이 참 곱다.










어딜 가나 술병은 있기 마련.










유채가 아직은 낮게 깔려 있다.

작년에 찍은 사진을 보면 이미 많이 피고 있어야 하는데...

이날도 쌀쌀했다.

오후부터는 20도를 넘는 따신 날씨가 됐다.










새 자전거는 잘 나간다.

돌아오는 길에 뒷바람 맞으며 달리는 건 

뭐 거의 윈드서핑 탄 듯한 기분이었다.










미세먼지 엄청난 날.

역대 최악이었다고 하는데 

아침 안개 때문에 잘 못 느꼈다.











개나리는 만개 수준이다.

피어나는 중이라 너무 깨끗하다.












어쩜 색이 이리도 곱냐...

봄엔 역시 꽃구경이다.

'Bicy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인데 아직 쌀쌀하네.  (0) 2018.05.25
유채꽃과 함께 더운 봄날  (0) 2018.04.23
개나리 시즌, 유채는 아직...  (0) 2018.03.26
봄이 오면 달려야지.  (0) 2018.03.23
자전거를 바꿨다.  (0) 2018.03.12
자전거 바꿀 타임  (0) 2018.03.01

댓글이 없습니다.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26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