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여행자 구경꾼

오월에는 새싹이 돋는 철인 것 같다.

집에 들어온지 2년 가까이 되니 난과 돈나무에서 새싹이 돋아났다.











난에서 새싹이 나와서 이미 한참 자라 있었다.

이걸 모르고 있을 정도로 바쁜 연초를 보냈었나 보다.

아주 싱싱하게 잘 자라고 있다.










금전수, 돈나무에서도 새싹이 나왔다.

작년에도 5월에 새싹이 났는데 그때는 두세개나 나왔던 것 같은데 올해는 하나만 나오고 있다.

잘들 자라거라.











그새 엄청 자랐다.

자라는 속도가 엄청나다.

일부 노랗게 변한 잎도 있는데 새로 나는 것들은 건강하게 잘 자란다.


댓글이 없습니다.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 27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