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여행자 구경꾼

5월 중순에서 하순으로 넘어가고 있는데도 아침에 춥네.

아침에 나가면서 복장을 잘 못 선택한 것 같아서 되돌아 가고 싶었는데...

중간에 도착해서도 쌀쌀한 기운은 가시지가 않더라.

덥지 않으면 좋기는 한데 아직은 너무 차다.

5월에 이러면 안 되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하다.


주말에 계속 비가 와서 못 나갔는데 전날 비가 오긴 했지만 주말에 날이 갰다.










승촌보가 완전 개방 상태다.

강바닥이 보이는 것이 너무 좋다.

냄새도 거의 안 난다.










지칭개...










미나리...










흔한 야생풀도 있고.

쑥부쟁이










갈퀴나물 꽃....











개망초...










찔레꽃...

작년에 봤던 꽃 다시 다 출동.










개방된 승촌보.

물빠진 승촌보.

바닥이 아주 까맣게 변해 있을 줄 알았는데 

자연은 역시 위대하다.

아직 살아 있네.










어도는 이제 필요 없고...

어릴 적에 보던 그 강 같다.

조개 캐고 피라미 잡아 먹던 그곳.










노란 꽃창포인 것 같은데...










이건 미나리아재비 같다.











토끼풀 꽃.

너무 흔하디 흔한 꽃이긴 한데,

꽃이라고 부르지도 않을 것 같지만,

그래도 좋다.











금계국이 피기 시작하고...










금계국과 한 철을 이루며 피는 샤스타데이지가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이룬다.










진짜 멋지다.












지천에 깔리 꽃을 보려면 5월에 승촌보에 가면 된다.












샤스타데이지.

묘한 매력이 있다.












날씨가 되돌아올 때는 좋아졌다.

따뜻하기도 하고...

바람도 없을 줄 알았지만 그건 아니고...

왜 봄에 여름에 다가가는 봄에, 

북풍이 부냐고???


힘들다.


'Bicy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613 지방선거 휴무 기념 꽃구경 라이딩  (0) 2018.06.14
담양 쪽으로...  (0) 2018.05.25
5월인데 아직 쌀쌀하네.  (0) 2018.05.25
유채꽃과 함께 더운 봄날  (0) 2018.04.23
개나리 시즌, 유채는 아직...  (0) 2018.03.26
봄이 오면 달려야지.  (0) 2018.03.23

댓글이 없습니다.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261 Next